'다크나이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05 용산 CGV "다크나이트" IMAX 방금 보고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방금 용산 CGV IMAX 다크 나이트 18:00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IMAX(6개 시퀀스인가만 IMAX카메라라죠)와 일반 필름이 섞여서

보여진다고 해서 이질감이나 거부감이 들면 어쩌나 했는데..

솔직히 크게 이질감 없더군요..

화면 꽉차면 imax 아래 짜리면 일반 이라고 알고 봐서 그렇지..

크게 못느끼겠더군요..


눈이 간사해져서 일까요? ㅎㅎ..
이제 IMAX 도 자주 봐서 그런지  처음에 놀란 충격의 감동이 안오는거 같습니다.

눈이 많이 높아진 느낌입니다.

요즘은 IMAX 트레일러나 예고편도 잘 안틀어주고..
(다크나이트는 길어서 생략한건까요? )

가장 기대했던..
몇개의 아이맥스씬중에서..
홍콩씬은 좀 뭔가 많이 모자란 느낌이었구요..=_=
추격신도 그다지...뭐 그냥 그랬습니다.

마지막 조커vs배트맨의 대결도..
신무기가 투입된 신선한 느낌이기는 하지만..

좀 많이 아쉽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아무래도..
너무 기다려왔던...
제 기대치가 높아서 그런거 같습니다.


가장 멋진 씬으로 뽑히는 오프닝 은행털이씬은..

사실 나는 전설이다 볼때..

이미 숨 멎으면서 봤던 장면이라...^^;;

2번째 보니까..좀 ㅎㅎ 감동이 덜하더군요


일단..
조커의 연기는..진짜 대박입니다.

남우주연상 받아야 한다고 생각 됩니다.


조커를 위한
조커에 의한
조커의 다크나이트더군요...ㅎㅎ

너무 완벽하더군요..

관객마져도 화면속의 조커에게 쫀다는 느낌이랄까요?


영화 외적인 이야기를 하자면..

처음에 영화 시작할떄..
CGV측의 잘못인지 영사기사님이 실수 신지..

약 30초간 암전 상태에서 필름이 안돌아가서..

어라 사고야? 그러면 안되는데..했습니다. 휴~
워낙 사고 사례가 흔한 cgv IMAX다 보니..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란다고 할까요..


오늘이 개봉 첫날이고..이번 다크나이트 메인관이라할수 있는..
용산 CGV고 가장 실제적인 관객이 접하는 1회라 할수 있는....
18:00 상영회차라..

과연 관객들 박수가 언제 나올까 싶었습니다.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메트릭스2 전세계 동시 개봉때..
디지털레인에 박수치고 환호하던 기억이..제 기억속에..
너무 벅차게 남아있었거든요..


이미 시사회나 여러 루트로 알려지다시피한..
영화 끝날때 타이틀이 나오기 때문에..

박수가 영화 끝나고 다크 나이트 나올때 나왔습니다. ^^


박수소리가 좀 작아서..안타까웠습니다.
아직 국내 극장에서 박수치고 소리지르고 하는 문화는..
좀 생소하니까요..


자막이 올라가면서 히스레져 추모 코멘트가 나올때..
다시 한번 박수 나오고..


이번에 역시 감동적인건..
영화 자막이 다 올라가서 불이 켜질때까지..
관객의 1/3 정도 이상이 남아있었습니다.

끝까지 영화를 만들 분들을 위한 예의를 지켜주시고..
영화의 감동을 함께 나누신 남아주신 관객분들께 박수쳐드리고 싶습니다.

2시간 40여분간 배트맨을 보고 느낀점은..

아...히스레져 죽어서..
이제 어떻하나 였습니다. ^^


흠잡고 싶은데 흠이 없는..
만족스런 영화 "다크나이트" 였습니다.


p.s. 배트맨을 잘 모르시거나 어두운류의 영화를 싫어 하시는..
     소위 액션 블럭버스터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무척 따분해 하시더군요..
     ㅎㅎ 다들 욕하시는 미이라3가 더 재미있었다고...
     다크나이트 보시고 투덜대셨습니다. ㅋㅋ
     영화라는게 각자 취향이 절대적인것 같습니다.

     다크나이트 기본적으로  런닝타임의 압박이 있긴 한데..
     전 비긴즈보다 훨씬 재미있고, 짧게 느껴졌습니다.
     (비긴즈은 너무 길었어요..T_T)

Posted by popb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