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일명 신한패드라는...행사를 통해서..
아이패드를 주문 했습니다.

네이버에서 눈치 챘는지...
팬택이 운영하는 라츠(http://www.lotsshop.com)라는 사이트를 통해서..
럭키투데이라고 하며 일정시간동안 할인해서 물건을 파는 행사를 하더군요..

조금은 귀찮았지만..제법 상품도 마음에 들었고..
가격도 괜찮았고..
팬택도 믿는 마음에...기분좋게 주문하고 배송을 기다렸습니다.

첫 주문을 할때가..
21일 오후 4시 30분이었습니다. 직장 동료와 함께 제품 2개를 주문했죠
([SWITCHEASY] 아이패드 케이스 NUDE )

그리고 다음날 추가로..
22일 오전 10시에 [switcheasy] 아이패드 전용 하드 케이스 TRIG for iPad yellow
을 1개 더 주문합니다.


21일 주문을 하고 22일날 발송을 하고
23일에 첫주문을 받았습니다.

나름 준수한 배송에 포장도 그럭저럭 괜찮아서 좋다 싶었습니다.
추가로 주문한 파우치도...
내일정도면 오겠네 싶었습니다. (일부로 배송 지연되지 않는 색상으로 골랐습니다.)

그러나..
12/27일까지도 저녁이 될때까지도 배송이 안왔습니다
28일 현재까지도요...=_=

희안해서 주문내역을 보니...
환장할만한 상태더군요

물건을 받지도 못했는데..
배송완료가 되어있는 것 입니다.


주문내역을 찍어보니..
1개 송장 번호를 주문 2건에 넣어 놓고..
나몰라라 하고 있는 상태 였습니다. 황당~!



너무 황당해서...
전화 상담을 하려했으나 마감되서-_-;; 꾹참고 1:1 문의를 하자..
더 황당한 택배사 드립이 나옵니다.


제 문의글은 제대로 보지도 않고..
제 주문건 열어 보지도 않고..그냥 앵무새 답변만 같다가 붙인거죠..
얼마나 성의없는 고객 응대인지


열받아서 다시 문의를 남겼습니다.
제 문의글 다시보고 전화 달라는..

다행히 오늘 오전 전화가 와서..
제가 아주 친절히 설명해 주니..

배송 오류였고.
아예 물건 안보낸게 맞다라고 인정하더군요..


제가 배송 지연에 대해서 뭘 뜯어 먹으려는것도 아니고..

제가 월말,연말이라 바빠서 챙기지 않았으면 아예 받지도 못할뻔한 상태로 처리되어있는
제 주문건이 너무 화가나고 황당하다

발송처가 서울,경기권일테니..그냥 오늘 퀵으로라도 보내줘라

배송지연에 배송오류면 이정도는 해줘야 하는거 아니냐? 라고..

했더니..

확인해보고 연락 주겠다더니..


전화와서..
업체에서 퀵으로 안되고 택배로 보내겠답니다. ㅎㅎ


제가 늘 하는 이야기이고 모토지만..

실수는 누구나 할수 있습니다.
다만 그걸 마무리 수습하는 모습이 중요하고

그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

입니다. =_=;;

이건 뭐..서비스 정신이 있는건지 모르겠습니다.
라츠 상담원의 수준이나...업무 처리 능력도 의심되구요

업체에 끌려다니는건지..고객을 위한건지 모르겠습니다.



Posted by popbo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dimitto.blog.me BlogIcon 클레안 2010.12.28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팅 중에 CS의 만족도가 브랜드가치 향상 및 고객의 재방문구매할 확률을 높인다는게 최근 업계의 관측이고 이에 따라 지속적으로 CS 보강이 이뤄지고 있는데 그쪽은 고객마케팅에 대한 생각이 있는 것인지 없는 것인지 의아하네요. 모쪼록 잘 처리되었다니 다행입니다.

  2. 장난 2010.12.28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쌈치기하는것도 아니고...ㅡㅡ;
    고객응대 개판이네요 완전.

  3. 녹차사랑 2011.01.11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츠 쇼핑몰에서 나름 많이 주문하는 편인데 이런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배송도 빠르고 ~ 그래서 배송면에서는 항상 만족했었던 것 같은데~ 그래도 잘 처리되었다니 다행이네요

  4. ㅇㅇㅇ 2011.03.08 2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배송이 2일이나 지난후에 시작된다는게, 그리고 라츠사에서는 cj택배사정이라는 말만하네요. 주말에 주문했는데 월요일 밤늦도록 아직 택배를 붙이지도 않았다뇨. 그리고 화요일 아침전화하니, 택배사로 탁을 돌리고 또 똑같은 저녁8시 이후에 확인 가능할 거라네요. 한국사람이 인터넷도 모르냐고요. 그래도 참고 저녁 8시에 가보니, 배송중이라 뜨네요. 그러나!!! 위치확인을위해 클릭!했습니다. 흰찬이 뜨네요. 그리고 10분이지나도 몇번을 다시 눌러도 안되고, 컴퓨터를 밀쳐두고 노트북으로 확인해도 안되고!!! 완전 짜증!! 화요일이 어머니 생신이신뎁!! 어딨는지도 모르겠네요. 오븐이라 더신경쓰이는데. 하나를보면 열을알수 있다는 말이 떠올라서 괜히더 걱정됩니다. 다신 라츠안시켜!!!